아주 오래전 블로그라는 말을 들었다.
아마도 블로그 서비스가 시작되던 해가 아니었을까?

그당시 산행 카페를 운영하고 있었고 이후에 또 다른 카페(클럽)를 운영을 했던 나는

블로그라는게 별로 구미에 당기지 않았다. 

 

카페에 이미 익숙해져 있는 상태에서 블로그에 쉽게 적응을 못했던 같다. 

카페의 경우 대부분의 글들이 리스트방식으로 표시가 되어 제목만 주르륵 나오고 

제목을 보고 원하는 내용을 클릭하여 내용을 보는 방식인데 ... 

대부분의 블로그 운영을 봤을때 첫화면이 그냥 글로 시작이 된다. 

어쩌다 방문한 블로그는 내가 전혀 관심이 없는 글이 나를 마중하고 

어떤 블로그는 이전의 글에 이어지는 글이라서 더욱 적응이 어려웠고.. 

모든것이 카페와는 많이 달라보였다. 

 

지금에 와서 생각해보면 카페와 블로그를 확연하게 구분할 수 있는데 

그 당시에는 크게 구분을 하지 못했던 것 같다.

그당시 블로그는 개인의 일상이나 일기, 메모를 남기는 용도로 사용하는 것이

블로그라는 것을 알게 되었는데 일기를 싫어하는 나였기에

단순하게 생각하고 곧바로 블로그를 내 머리속에서 밀어내버렸다.

 

이건(블로그) 내 타입이 아냐...

난 카페타입이야! ^^

 

그 당시(포탈에서 블로그 서비스를 시작했을 당시, 아마 음 한 2003년 정도부터 알려졌을까?)

나는 이미 카페운영에 쏙 빠져 있었을지도 모른다. 사실 그렇기도 하다.. ^^

 

그런데 이제서야 블로그를 시작하게 되었다.

블로그를 시작하게 된 동기는? 흠...이후에 밝히기로 하고.. 패스

또 대부분의 사람들은 블로그 하면 포탈을 떠올리게 되고 포탈에서 블로그를 시작 할텐데
(운영은 하지 않았지만 이미 네이버, 다음에 블로그가 만들어져 있음...

현재 포탈에 만든 블로그는 몇자의낙서만 있을뿐 주인도 찾아오지 않고 손님도 찾아오지 않는

폐허가 된 블로그다)

난 티스토리에 블로그를 만들고 이제 본격적인 블로깅활동을 시작하려 한다.

 

티스토리를 선택하게 된 가장 큰 이유는 수동성이었다.

블로거 각자의 취향에 블로그를 꾸밀수가 있고 자바스크립트등의

여러가지 스크립트를 삽입할 수 있다는 것이 나에게는 가장 큰 매력으로 다가와서

티스토리에 둥지를 틀고 이제 본격적으로 블로깅을 시작해본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댓글창에 배경그림 넣는방법

  1. BlogIcon 비프리박 2008.12.31 22: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특이한 새해인사를 나누기 위해 첫 포스트로 찾아들어와봤습니다. ^^

    nkay님. 이제 올해도 2시간이 채 남지 않았네요.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요.
    2009년에는 좋은 일만 있으시길요.
    제 포스트에서도 적은 바 있지만,
    인연의 끈은 가늘더라도 길게 이어가는 거 아시죠? ^^

    Happy New Year 2009...

    • BlogIcon Kay~ 2008.12.31 22: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하..이게 첫 포스트인가요?
      저도 몰랐는데.. 펌글이로군요.
      이거 적당한 내용으로 수정을 해야겠군요. ㅋㅋ
      당근입니다. 전 비프리박님 필명이 참 마음에 듭니다. ^^
      비프리박님도 2009년 365일 즐거움 만땅되시길 바라겠습니다.

  2. BlogIcon brokers 2012.06.29 06: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것은 한국어 블로그에서 나의 첫 경험이 코멘트입니다.
    nice blog.. ^^

  3. BlogIcon Best Electric Tankless Hot Water Heater Reviews 2012.12.19 19: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특정 지역에 걸쳐 구축 할 것으로 보인다 전부와 함께 당신의 관점은 매우 급진적이다. 이 모든이 덜 짜릿한 아무것도 할 수 없습니다, 전체 아이디어를 구독하지 않기 때문에, 내가 미안했다 갖는다. 그것은 여러분의 의견은 일반적으로 완전히 정당하지 않으며 실제로 당신이 일반적으로 논쟁의 자신을 정말 완전히 확실하지하는 모든 사람에게 나타납니다. 어떤 경우 전을 통해 독서에 즐거움을 점령 했어요.

  4. BlogIcon Electric Breast Pump Reviews 2013.01.08 16: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사합니다 모든 사람에게이 웹 사이트에서 자세히 읽을 수있는 매우 즐거운 possiblity 주셔서 정말. 그것은 일반적으로 너무 커요뿐만 아니라, 당신이 가지고 새로운 일을 읽어 매주 최소 3 회에서 블로그를 방문 개인적으로 저에게 많은 즐거움과 박제 그리고 내 사무실 친구. 그리고 실제로, 우리는 실제로 귀하가 제공하는 뛰어난 지식을 놀라됩니다. 이 게시물에서 선택한이 도움말은 궁극적으로 지금까지했던 가장 효율적이다.

  5. BlogIcon Jual Speaker 2013.02.06 13: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는 최근에 사이트를 시작, 당신은이 웹 사이트에 제공하는 정보는 크게 나있었습니다. 시간 및 작업의 모든 주셔서 감사합니다. 내 웹 사이트를 방문하여 회신을 남겨주세요




티스토리 툴바